우리가 해결할 지역 문제

우리는 다음과 같은 문제에 주목합니다.

  • 도시공간은 구와 시설의 고밀화 및 노후화, 시설과 활동의 상호의존성이 동시에 존재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따라서 도시에는 재난관리와 관련 매뉴얼 내용들에는 <불확실성>과 <상호작용성>이라는 특성을 동시에 두어야 합니다. 또한 재난에 대한 불평등성이 존재합니다(예를 들어, 여성의 사망률이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 대구지하철사고, 제천화재참사, 세월호 외).

도시에 살고 있는 일반 시민이 직면하고 있는 도시형 재난을 성인지적 관점에서 지역적 특성과 함께 실질적인 안전 매뉴얼과 안전 네크워크망을 구성할수는 없을까요?

우리는 아래와 같이 분석합니다.

  • 행정안전부(2018.1)에 발표한 자료를 보면 생애주기별 안전교육에서 대상을 아동기, 청소년기, 노년기에 대한 대책마련을 볼 수 있습니다. 본 의제는 제대로 된 안정 정보와 교육을 맞지 않는 시민들 (30-40대 여성, 1인 가구, 돌봄직, 임산부) 성인지적 관점에서 재난과 안전매뉴얼에 대한 재정의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1. 새로운 재난 취약자의 안전 매뉴얼의 개발과 정보 제공, 교육이 필요합니다.
  2. 사회단체 및 도시 공동체에 대한 네트워크 안전망 구축이 필요합니다(생활형 안전시스템).
  3. 재난 피해의 결정요인은 정보력, 관련지식, 상황판단, 심리상태, 실행력에 따라 나타납니다.
  4. 대구의 안전 만들기 사업을 보면 외형적인 부분에만(안전마을 브랜드, 안전마을지도, 범죄예방거점 주민커뮤니티센터, 안전지킴이집, 전신주 안전번호, CCTV 및 비상벨, 안전게시판) 치중 되어 있습니다. 내부적인 부분(사회자본 네트워크 형성(사람과 사람의 연결), 정확한 정보와 안전교육시스템, 마을 공동체의 연결)도 함께 이루어져야 합니다.

우리의 해결 방법

우리는 다음과 같은 활동을 펼칩니다.

  • ‘예방과 대비 (새로운 재난 취약자별 재난정보제공과 안전교육, 공동체간의 네트워크 구성) → 대응(네트워크망이 대응방식 마련) → 복구’ 프로세스를 구현합니다.
  • 이를 위한 성인지적 관점의 생활형 안전 거점(컨트럴 타워)을 마련합니다.

이를 위해 다양한 분야와 연계하고 협업합니다.

  • 사회단체 및 마을공동체 (개인. 가족단위시민, 공동주택단위 지역사회, 마을 단위지역사회, ,지역언론)
  • 공공기관(교육청, 자지구청, 중앙정부)- 전문가집단

우리가 만들 변화

  • 대구의 안전망 네트워크를 구축합니다.
  • 각 구별, 마을별 명확한 재난 요인과 성인지적 관점의 안전 매뉴얼과 재난 정보 와 교육, 훈련이 마련됩니다.
  • 안전에 대한 새로운 인식, 소프트웨어의 개발이 이뤄집니다.

현장 투표

이 프로젝트는 현장 투표에서 88표를 얻었습니다.

프로젝트의 성장 과정

최초 참가 신청서1차 업데이트 계획최종 계획발표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