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해결할 지역 문제

우리는 다음과 같은 문제에 주목합니다.

  • 장애인 운전면허취득률은 전체 면허취득자의 4.4%에 불과합니다.
  • 장애인 운전교육기관 전국 8곳, 1년 면허취득자 약 2000명(약 1%)입니다.
  • 2019년 장애인 등급제가 폐지로 장애인 사회서비스는 개별맞춤식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아래와 같이 분석합니다.

  • 국내 장애인 운전교육기관의 주체는 공공기관으로, 이로 인한 한계점이 발생합니다.
    1. 교육 대상 제한 : 1~3급의 지체, 뇌병변,청각 장애인(전체 장애인의 20%) 에게만 교육 제공, 나머지 80% 장애인이 이용할 교육 기관 부재
    2. 장애인 운전교육의 일반화로 개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 어려움
    3. 교육전달체계의 문제로 예산낭비 1~2개월의 교육 대기 시간 발생
  • 장애인 운전교육 전문가의 수도 부족합니다.
  • 또한 정부의 문제 인식 역시 부족합니다.
    – 자가운전을 원하는 모든 장애인이 자유로운 이동을 평등하게 누릴 수 있 는 제도와 시스템 마련 및 기관 운영에 대한 인식 부족

대구시 장애인의 약 80%가 자가운전을 획득하기 위해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장애인 운전교육 전문기관이 부재한 상황을 해결하고자 합니다.

우리의 해결 방법

우리는 다음과 같은 활동을 펼칩니다.

  • 장애인 운전교육 전문기관을 신설하고 운영합니다.
  • 장애인 운전교육 사회서비스를 마련합니다.
  • 장애인 운전교육 전문가를 양성합니다.

이를 위해 다양한 분야와 연계하고 협업합니다.

  • 한국도로공사 교통약자지원과제, 더불어 잘사는 길(사회적가치실현)
    – 장애인 운전교육 전문기관 환경구축(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운영 관련
    – 면허취득 장애인의 취, 창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 대구상공회의소 맞춤형 인력양성 및 일자리 창출 지원 중점 과제
    – 장애인 운전교육 전문가 인력양성, 보조장치 개발 및 수익창출 관련

우리가 만들 변화

  • 대구 지역 장애인 자가운전 획득 – 자립, 사회 참여, 고용 발생
  • 장애인 자동차 및 보조장치 관련 산업 활성화
  • 장애인 운전교육 전문가 배출을 통한 청년 고용창출 활성화
  • 장애인 운전교육 전문기관의 전국 확대를 통한 사회서비스 제도화

현장 투표

이 프로젝트는 현장 투표에서 116표를 얻었습니다.

프로젝트의 성장 과정

최초 참가 신청서1차 업데이트 계획최종 계획발표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