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사회혁신가들의 첫 번째 만남의 장, ‘제1회 사회혁신 한마당’이 오는 29일~12월 1일까지 전주에서 개최됩니다

전주시와 전라북도, 행정안전부가 공동 주최하고 사회혁신 한마당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전국 사회혁신가들의 대규모 만남의 장인 ‘제1회 사회혁신 한마당’이 오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3일간 한국전통문화전당 등 전주시 일원에서 개최됩니다.

사회혁신 한마당은 행정안전부 사회혁신추진단이 올해 전주를 시작으로 매년 사회혁신에 앞장서온 자치단체를 순회하며 개최하는 행사로, 올해는 ‘씬2018@전주’라는 브랜딩으로 개최됩니다.

전주에서 전국 최초로 열리는 사회혁신 한마당

이러한 대규모 행사가 전주에서 전국 최초로 열리게 된 것은 전주시가 그동안 펼쳐온 사회적경제 및 공동체 활성화, 도시혁신 등 지역혁신 관련 정책들이 정부의 인정을 받아 지난 6월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됐기 때문입니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은 주민의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분야 간 협력 등 새로운 방법으로 지역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주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사회혁신 플랫폼을 조성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특히, 전주시는 최근 들어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문화예술마을로 재생하는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팔복동 공업단지내 방치된 폐공장을 예술거점으로 승화시킨 팔복예술공장 △도로의 의미를 다시 새긴 전주역 앞 첫마중길과 충경로 차 없는 거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혁신을 정책으로 펼쳐왔습니다.

사회혁신가,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만나러 오세요

이번 제1회 사회혁신한마당 ‘씬2018@전주’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슬로건으로 연사로만 200여명의 사회혁신 활동가가 참여하며, 약 500여 명의 국내·외 사회혁신 활동가와 시민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돼 명실상부 전국 사회혁신가들의 최고의 만남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또한, 공식행사로 개막식과 폐막식과 함께 메인행사인 △디지털 사회혁신 △국민해결프로젝트 △사회혁신가 포럼이 ‘혁신은 멋있다’를 콘셉트로 진행됩니다. 또, ‘혁신은 맛있다’를 콘셉트로 한 혁신 컨퍼런스와 스테이지토크가 열리고, ‘혁신은 즐겁다’를 콘셉트로 한 혁신 놀이터와 혁신사례 전시 등이 개최될 예정입니다.

전주만의 특색을 갖추고 시민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한마당

이와 함께, 이번 사회혁신 한마당에서는 ‘잠 못 드는 전주’ 등 전주만의 특색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돼 지역의 의제가 실질적으로 논의될 수 있는 장도 마련됩니다. ‘잠 못 드는 전주’는 이번 제1회 사회혁신 한마당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성화 프로그램으로 사전(23일~25일)에 전주한옥마을과 풍패지관, 전북대학교 등에 시민들이 자유롭게 지역이슈에 대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담벼락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행사일 내내 시민과 전문가 등이 토론, 그 결과를 전주시에 전달하는 행사입니다. 이를 통해, 그동안 쌓여있던 지역의 이슈들이 논의되고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사회혁신 한마당은 시민 모두가 혁신가라는 모토로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습니다. 발언과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행사 공식 홈페이지(sinnfesta.com)를 통해 연사로서 미팅 개설이 가능하고, 행사 기간 내내 한국전통문화전당을 중심으로 마련된 각종 전시 및 체험에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2018 사회혁신 한마당 홈페이지 방문하기2018 사회혁신 한마당 페이스북 방문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