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문제 함께 찾아 해결하는 2차 지역혁신포럼, ‘강원혁신포럼 in 춘천’이 개최됩니다

1차 지역혁신포럼으로 개최된 대구혁신포럼에 이어 2차 지역혁신포럼, 강원혁신포럼이 개최됩니다!

강원도(최문순 도지사)는 춘천시(이재수 시장)‧강원혁신포럼 추진위원회(송창근 위원장)‧공공기관사회책임연구원(이종재 대표)와 공동으로 11월 14일(수) 구 춘천도시공사에서 『2018 강원혁신포럼 in 춘천』을 개최합니다.

강원도의 문제를 주민 스스로 발굴하고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사회혁신 플랫폼

본 행사는 강원도가 ‘12년부터 역점 추진하는 사회공헌시책을 보다 확대하여, 도내 한국관광공사‧대한석탄공사 등 지역대표 12개 공기업 및 공공기관과 전국을 대표하는 한국가스공사‧한국도로공사 등의 11개 공공기관네트워크‧행정안전부(김부겸 장관)의 후원을 통해, 강원도 전역의 도민이 안고있는 고령화‧전세계 유일의 분단도‧청년유출 등의 다양한 지역사회 문제를 주민 스스로 발굴하고 해결하기 위해 행정과 공공기관이 지원하는 사회공헌형 사회혁신 플랫폼을 구축하게 됩니다.

주민이 자신의 삶과 사회변화에 필요한 문제를 발견하려는 주인의식이 바탕이 되고, 주민의 참여를 지원하는 정부와 자치단체, 지역에 소재한 공공기관의 역량을 연계한 사회적 가치창출의 새로운 시도인 만큼 정부에서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과 이용선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도 함께 참석합니다.

18개 기관이 함께한 추진위원회, 12개 공공기관과 20개 의제 채택

강원혁신포럼의 지속가능한 성장모델을 위해 강원도는 춘천시‧강원연구원‧창조경제혁신센터‧사회경제지원센터‧강원TP‧강원문화재단‧강원신용보증재단 등 18개 기관이 상향식(Bottom-Up)의 거버넌스인 추진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추진위원회는 지난 한달간 원주를 시작으로 춘천‧인제‧강릉‧정선‧속초 등 6개 지역 오픈테이블과 춘천‧원주‧강릉‧동해 4개 권역 심층워크숍을 개최하였으며, 이를 통해 148개의 지역문제를 도출하고 114개의 솔루션 아이디어를 통해 40개 의제를 1차 선정했습니다. 이후 강원랜드‧관광공사‧석탄공사‧도로교통공단 등 도내 12개 공공기관과 간담회를 거쳐 최종 20개 의제를 채택했습니다.

「DMZ 피스 트레인」, 「춘천, 시내버스 빅데이터를 입다」, 「마을과 상생하는 양양 서프타운」 등 채택된 20개 의제팀은 행사 전일(11.13.(화)) 퍼실리테이터‧행정 및 공기업들과 함께 모여 무박 2일간의 메이커톤을 통해 실행방안을 도출합니다. 포럼 당일에는 주민들로 구성된 현장공감단 앞에서 프로젝트를 발표하며 참여 공기업과 매칭하는 매칭데이가 펼쳐집니다.

지역혁신을 지원하는 1호 소통협력공간, ‘춘천혁신파크’의 시작을 알리는 사회혁신주간도 열려

이번 행사가 펼쳐지는 구 춘천도시공사는 2018년 행정안전부의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공모사업」에 선정된 곳이기도 합니다. 강원도와 춘천시‧춘천 사회혁신활동가들이 함께 힘을 모아 사회혁신 공간을 꾸려가고 있으며, 지역의 생활문제 해결방식인 리빙랩, 사회혁신아카이브, 코워킹스페이스 등 청년 중심의 입주공간 등으로 구성됩니다. 포럼 당일에는 소통협력공간의 기공식이 함께 개최되는데, 전국 1호라는 특별한 의미를 갖기도 합니다.

1호 소통협력공간이 열리는 것을 알리기 위해 특별한 1주일, ‘사회혁신주간’을 갖습니다. 13일에는 메이커톤이, 14일에는 지역혁신포럼과 강원도 사회가치 대협약(MOU)과 기공식, 15~16일에는 지역 내 핸드메이드 및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는 에코마켓, 체험프로그램, 전시프로그램과 지역 뮤지션들이 펼치는 문화예술 공연이 마련됩니다.

강원혁신포럼 발굴 프로젝트 보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