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해결2018] 세계 자살유가족의 날, 11월 18일 유가족∙따뜻한 친구들 한 자리에 모이다

 * 이 기사는 국민해결2018 블로그에 게시된 활동소식입니다.

자살유가족 당사자들이 직접 기획부터 실행까지 맡아 진행
세계 자살유가족의 날, 11월 18일 유가족∙따뜻한 친구들 한 자리에 모이다
– 유가족들이 직접 주최참여하는 국내 첫 ‘2018 세계 자살유가족의 날’ 행사
– 유가족들과 친구이웃동료 그리고 관심있는 시민이 함께 참여따뜻한 연결
– 사회적 편견과 인식 개선…. 자살 예방과 사회적 교류를 이끌어내는 장으로 꾸려

세계 자살유가족의 날을 맞아 자살유가족 당사자들이 직접 기획주최하는 ‘2018 세계 자살유가족의날 행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11월 18일 창비서교빌딩 50주년홀에서 개최됐다.

매년 자살자는 약 13천여명자살 사망자 1명에 대해 최소 5~10명의 자살유가족이 생기며 우리나라는 매년 최소 8만 명 이상의 유가족이 발생하며가까운 이의 자살 시도로 영향을 받는 사람은 약 400만 명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유가족의 자살 위험은 일반인보다 8.3배가 높으며남편이 자살할 경우 아내의 위험은 16아내가 자살할 경우에는 46배에 달할 만큼 심각하다고 해외에서는 발표되고 있지만이에 대한 국내 자살유가족에 대한 정확한 통계조차 제대로 없는 실정이다.

특히 자녀를 키우는 유가족의 경우 경제적 궁핍정서적 위험 등 복합적 심리적 재난상황에 놓이는 경우가 많아 관심과 배려가 더욱 필요하지만 현재 유가족들이 지역사회에서 도움 받을 수 있는 사회적 서비스는 거의 전무하다.

이에 자살유가족 당사자들이 사회적 편견과 무관심에 직접 자살유가족X따뜻한 친구들이라는 모임을 만들어 9월부터 자살유가족 자조서클– 애도 프로세스공동체 대화를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유가족들은 자조서클을 통해 정서적 지지와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으며해외처럼 자살유가족 당사자들이 직접 목소리를 내고 사회적 교류를 이끌어낼 수 있음을 확인하였다

‘2018 세계 자살유가족의 날 행사는 기존 관 중심의 형식적인 행사에서 벗어나 자살유가족 당사자들이 직접 기획진행하는 첫 행사로 따뜻한 분위기에서 함께 식사하기로 시작하여 생명의 연결 바느질영상 감상과 이야기공연 등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에는 그동안 자조서클애도 프로세스공동체 대화에 참여해왔던 유가족들과 그들의 이웃친구동료들이 참여하여 서로를 위로하고 따뜻한 연대를 가지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