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구 리빙랩 ‘도담도담학교路’ 1차 워크숍 현장

지난 23일, 서울시 동작구에 위치한 대림초등학교에서 리빙랩 ‘도담도담학교路’의 1차 워크숍이 열렸습니다.

 

동작구가 추진중인 ‘도담도담학교路’ 사업은 학교 주변의 교통 안전을 위해 스마트 보행로를 구축하는 프로젝트입니다.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열린 이번 1차 워크숍에는 학부모와 주민, 학교 선생님, 외부 교통 전문가, 동작 구청, 외부 유관기관 관계자가 참여했습니다.

 

워크숍이 열리기 전 이미 교통 문제점 파악을 위한 회의, 선진지 벤치마킹, 학생들의 보행지도 작성 등의 활동이 진행되었던 상태였는데요,

 

그동안의 활동을 통해 얻은 분석 결과로 대림초등학교 주변의 교통 안전 문제를 정리하고, 스마트 보행로를 구축할 위험 지역을 확정하는 것이 이번 워크숍의 목적이었습니다.

이전 단계에서 대림초등학교 천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한 보행 지도를 분석해 보니, 생각하지도 못한곳이 위험하다고 발견되기도 했는데요,

학교 주변의 위험을 막연하게는 알고 있지만 객관적인 데이터에 의해서 문제점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워크숍에 참여한 한 학부모는 “작년부터 과속 방지턱, 신호등 설치 등 시도해왔지만 절차상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기회에는 제대로 우리 아이의 교통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워크숍은 대림초등학교의 교통 안전 문제를 확정하는 토의를 진행한 후, 교통 안전 전문가와 함께 대림초등학교의 주요 교통 안전 위험 지역 현장을 살펴보는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확정된 위험 지역에는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LED 바닥신호등, 말하는 스마트 횡단보도 알리미, 스마트 LED 바닥경광등, 운전자 감속유도 장치 등 다양한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보행로가 설치될 예정입니다.

직접 보행지도에 위험 지역을 표시한 학생들의 참여부터 지역 주민,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지역의 안전을 고민하는 만큼, 우리 아이들의 등교길이 더욱 행복하고 안전해지길 바랍니다!

 

 

블로그 바로가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카카오스토리 바로가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