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자·여성이 안전한 우리 지역, 디지털 활용해 주민과 함께 만듭니다

우리 지역 안전을 위해, 주민이 적극 참여하고 민·관이 협력해 안전문제를 해결하는 디지털 지역혁신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2020년 디지털 지역혁신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시민안전 확보를 위한 4개 과제를 선정하고 성공적 수행을 위해 적극 지원합니다.

‘디지털 지역혁신’이란 디지털·과학 기술을 활용해 지역사회 문제를 다양한 이해관계자간 협력으로 해결하는 활동으로, 지역격차 완화, 시민안전 확보, 과학기술 활용 지원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지역혁신 사업 더 알아보기

행안부, 시민안전 확보를 위한 디지털 지역혁신 활성화 사업 4개 선정·지원

올해 시민안전 확보 사업은 2개 분야 4개 과제로, 선정된 각 과제는 주민‧전문가‧공무원이 한 팀이 된 ‘스스로해결단’이 민관협업으로 진행합니다.

먼저, 보행자․교통안전 분야에서는 경기 화성시의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대중교통 이용 안전서비스와 경남 하동군의 노령층 교통사고를 줄이는 선제적 대응시스템이 선정되었습니다.

화성시는 시각장애인, 청각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손쉽게 버스 도착정보를 획득,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사업추진을 위해 실제 장애인 주민이 참여하는 민관협업체계를 갖췄습니다.

하동군은 인구고령화 및 관광객 증가로 인한 노인 교통사고를 줄이고자 보행자와 운전자에게 선제적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시스템을 마련합니다.

생활안전 분야는 청소년․1인 여성가구․다문화가정 등 여성의 안전과 범죄예방, 신속대응을 가능케 하는 디지털 환경 및 시스템을 구축하는 충북 음성군과 전남 광양시가 선정되었습니다.

 

음성군은 여성친화도시 군민참여단, 여성단체, 지역방범대 및 경찰서 등 폭넓은 민관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여성 안심길과 안심지킴이집을 조성, LED 조명기술을 활용한 안심시설 설치를 추진합니다.

광양시는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는 비상벨을 도입하고 위급상황시 지능형 CCTV를 활용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신속한 경찰 출동까지 연계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됩니다.

한편, 행안부는 사업별 전문가 자문 및 민간․공공부문 수행 주체가 참여하는 공동 연수회(워크숍) 개최를 통해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지원합니다. 더불어, 비슷한 지역현안을 가진 주민과 지방자치단체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 수행 과정과 성과, 결과물 등을 기록한 안내서를 마련해 공유할 예정입니다.

김학홍 행정안전부 지역혁신정책관은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협업을 통해 생활 현장 중심의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추진되는 과제가 효과적인 주민참여 문제해결 모델로 정착되고, 성과가 확산되어 지역혁신 역량이 강화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