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지방도시, 주민이 직접 해법 찾는다

쇠퇴하는 지방에 청년들이 정착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주민이 직접 주도하는 공유경제 플랫폼을 조성해 지역문제를 해결하는「국민참여 공모사업」이 시작됩니다.

행안부, 청년이 살기 좋은 마을 등 국민협업 과제 공모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지방소멸에 대응하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청년들이 살기 좋은 마을’을 구축하고, 주민들이 소비자가 아닌 생산자로 스스로 참여해 사회적 가치를 공유하는 ‘다함께 잘사는 마을’ 만들기에 참여할 국민사업자를 공개모집합니다.

이번 공모사업은 전국 소재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경쟁입찰방식으로 진행하며, 선정된 단체에게는 국민참여형 사회혁신 프로그램 운영비 17억 원(국비)을 지원합니다.

청년이 살기 좋은 마을을 조성해 지방소멸 대응

‘청년들이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사업은 청년들이 지방에서 살아갈 방법을 고민하는 지역살이 실험을 지원하는 것으로 올해 말까지 9억 원의 예산이 투입됩니다.

사업참여 희망자는 지역에서 살아가며 유휴공간을 새로운 커뮤니티 공간으로 조성하고 주민들과 함께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청년들의 지역정착을 유도하는 방안을 제시해야 합니다.

행정안전부는 2018년에도 목포에 60명의 대도시 청년들을 유입시켜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 ‘괜찮아 마을’을 조성해 30여명의 청년들이 취‧창업을 통해 지역에 정착하는 시범사업을 펼쳐온 바 있습니다.

[ 참고 사례 ]

괜찮아마을 더 알아보기

「괜찮아 마을」 프로젝트

  • 지방소멸, 지역경제 침체 등으로 인해 방치되는 공간이 증가하여 행안부가 민간공모를 통해 “시민주도 공간활성화 프로젝트” 추진(‘18년)

  • 원도심(전남 목포)의 빈 상가건물에 청년공간을 조성하고 지방생활에 관심있는 대도시 청년*에게 취·창업 교육 및 네트워크 활동 지원

  • 60명의 청년을 모집하여, 지방이주 초기에 필요한 ①거주공간, ②지역 체험, ③창업 교육, ④지역주민·이주청년 유대관계 맺기, ⑤지역내 일자리 찾기 프로그램 등 제공

  • ⇨ 지방생활을 꿈꾸는 청년과 청년이 필요한 지방도시를 매칭하여 청년문제(일자리, 단절·고립)와 지역문제(인구감소, 원도심) 해결에 기여

  • 입주청년 전원이 프로그램을 수료하고, 30여명이 지역내 정착(창업준비 등)

다함께 잘사는 공동체를 만들어 공유경제 플랫폼을 구축

‘다함께 잘사는 공동체 만들기’ 사업은 공동체 붕괴 등으로 사라져가는 지방도시에 주민들이 유휴·저활용 시설을 활용하여 공유경제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삶을 재설계하는 사업으로 예산 8억 원이 지원됩니다.

사업참여 희망자는 빈집이나 폐교, 폐창고 등 버려진 자원을 활용해 자원순환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공유경제 플랫폼을 구축하고 지역주민의 기본소득 창출을 통해 부가가치를 공유하는 전환도시 모델을 구축하는 방안을 제시해야 합니다.

사례로 제주 가시리 마을의 경우, 주민들이 국내 최초로 마을에 주민공유 플랫폼인 조랑말박물관을 조성하여 마을의 문화가치를 알리며 관광수익을 창출하였고, 주민참여형 풍력발전단지 임대사업으로 수익금을 창출해 지역 주민에게 전기료 지원 등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모델을 구축한 바 있습니다.

[ 참고 사례 ]

< 사진 출처: VISIT JEJU >

제주 가시리 마을 사례

  • 지역주민과 외부전문가, 행정이 협력하고 지역의 고유한 역사자원을 활용하여 지역공동체 역량 강화에 기여

  • 추진주체 : 마을지도자와 주민들이 참여해 ’08년 조직한 「가시리 유채꽃마을 만들기 사업추진위원회」, 가시리 협업목장 영농조합법인을 중심으로 노인회, 부녀회, 청년회가 참여

  • 주요내용 : 국내 최초 마을 박물관 조랑말 박물관, 유채꽃 프라자 운영으로 관광수익 창출

  • 지역민과 방문객을 위한 문화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단순한 소득증대를 위한 것이 아닌 마을의 문화가치를 알리고 주민 스스로 자긍심을 높임

  • 국내 최초 주민참여형 풍력발전단지 임대사업으로 수익금을 지역주민에게 전기료 지원으로 지역사회에 환원

< 사진 출처: we food 페이스북 >

덴마크 리퍼브 슈퍼마켓 위푸드(we food) 사례

  • 덴마크 시민단체가 설립한 세계 최초 재공급품 전문 슈퍼마켓임

  • 판매일자가 지났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버려지는 상품을 대형유통업체, 과일수입상, 정육업체로부터 무료로 공급받아 정상가의 30~50%의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판매수익은 자선단체에 기부되어 저소득층과 개도국 지원에 쓰임

  • ⇨ 위푸드의 가장 큰 장점은 음식물 폐기량을 획기적으로 줄여 지난 5년간 덴마크 음식물 폐기량의 25%를 감소시킴

4월 29일까지,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누리집을 통해 참여하세요

두 개 사업의 공모는 2019년 3월 20일부터 4월 29일까지 40일간 진행되며, 전문가들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하여 각 사업별로 1개의 주관 운영단체를 최종 선정할 계획입니다.

참여 희망 단체는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누리집(http://www.g2b.go.kr)을 통하여 제안서식을 내려 받아 입찰서를 제출해야 하며, 사업공모에 대한 문의는 행안부 주민참여협업과(044-205-3452, 3455)로 하면 됩니다.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지역사회 문제는 당사자인 주민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고 참여할 때 해결 가능성이 높아진다.”라며 “지방분권시대를 맞아 이번 사업이 주민주도형 사회혁신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민간·지자체와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행정에서 징검다리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