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문제, 정부ㆍ지자체ㆍ공공기관이 협력하여 해결한다!

행정안전부는 지역사회의 문제를 주민이 직접 발굴하고 정부와 지자체, 특히 혁신도시에 이주한 공공기관의 협력으로 해결하는 ‘지역혁신포럼’의 ‘19년 개최지로 경상남도, 광주광역시, 대전광역시, 충청북도를 신규 선정했습니다. 이로써 작년에 처음 개최하였던 대구시와 강원도를 합쳐 올해는 6개 지역에서 지역혁신포럼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19년도 지역혁신포럼 신규개최지로 경남, 광주, 대전, 충북 선정

이번 선정된 지역의 경우 지역 문제해결을 위한 민간과 지자체의 추진의지가 높고, 지역내 민관 협업 경험이 풍부한 것이 크게 작용했습니다.

‘18년도에 대구ㆍ강원도에서 시범적으로 진행했던 지역혁신포럼은 기존의 관 주도, 중앙정부 중심, 예산 투입 위주의 해결방식을 탈피하여 민간이 주도하고, 지자체가 지원하고, 공공기관과 중앙정부가 협력하는 새로운 유형의 문제 해결 방식입니다.

특히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사회적 가치 구현 위주로 의제를 발굴하고, 의제 수렴부터 문제해결 과정까지 지역 주민과 여러 주체들의 참여와 협업을 제도화함으로써 당해년도 지역혁신포럼이 끝난 뒤에도 지역의 혁신플랫폼으로 작동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새로운 유형의 문제 해결 플랫폼, 지역혁신포럼

‘18년도의 경우 강원, 대구 두 개 지역에서 모두 520여개의 문제를 주민들이 스스로 발굴한 후 해결이 필요한 41개 의제로 압축하고, 혁신도시 공공기관이 참여한 매칭의제와 지자체 등이 해결을 지원하는 비매칭의제로 나누어 해결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매칭의제 해결을 위해서 한국관광공사, 한국가스공사, 대한석탄공사 등 공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특히 대한석탄공사발달 장애우의 자립을 돕는 카페를 원주의 공사 사옥 1층에 4월에 개소하기로 하였고 공사에서 사용하는 물품 구매 계약 체결을 통해 운영비를 일부 지원하기로 협약을 체결하였습니다.

또한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3월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 청소년의 사회진입을 돕는 「2019 청소년 비전캠프」를 대구시·지역 주민과 함께 개최하였습니다.

2018 대구지역혁신포럼에서 매칭인증서를 수여하고 있는 모습
2018 대구지역혁신포럼에서 매칭인증서를 수여하고 있는 모습

함께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하며 변화를 만드는 안정적 기반 마련 지원

올해 지역혁신포럼은 개최지별로 ▲지역문제 발굴 ▲지역혁신포럼 개최 ▲맞춤형 성장지원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인데 본격적인 사업 시작에 앞서 지역별로 민간단체, 공공기관, 지자체가 참여하는 지역혁신포럼 추진위원회가 구성됩니다.

행안부는 지역혁신포럼 추진 2년차를 맞아 6개 지역의 지자체와 공공기관, 민간이 자율적이고 주도적으로 과정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입니다.

또한 지역혁신포럼이 지속력을 갖고 작동할 수 있도록 공기업평가시스템을 개선하여 공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를 확대하고 지자체의 조례를 제정하는 등 법과 제도의 개선을 통해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운영 기반을 마련하는 것도 함께 추진합니다.

김학홍 행정안전부 지역혁신정책관은 “지역의 문제는 주민과 지자체, 공공기관이 협업과 참여를 통해 지역에서 해결하는 모델을 만든다는 마음으로 6개 지역의 혁신포럼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지역혁신포럼이 행사성으로 추진되지 않고 지역의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고 주민들이 체감하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역혁신포럼, 민의지도 자세히 알아보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