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지역문제해결플랫폼] 주민 주도로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지역문제해결플랫폼’ 운영 지역을 10곳으로 확대합니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지역사회의 문제를 주민이 직접 발굴하고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협력하여 해결하는 ‘지역문제해결플랫폼’ 운영지역에 부산광역시울산광역시 2곳을 추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행안부, 2021년 지역문제해결플랫폼 부산, 울산 2곳 추가해 총 10곳에서 운영

이에 따라 2021년에는 기존 8개(대구, 광주, 대전, 강원, 충북, 충남, 전남, 경남)를 포함한 10개의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이 운영됩니다.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은 기존의 관 주도, 중앙정부 중심, 예산 투입 위주의 해결방식에서 탈피해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지자체가 지원, 공공기관 등의 자원을 연계하는 민‧관협업형 문제 해결 방식입니다.

2019년에 광주, 충북 등 6개 지역에 처음 도입하고, 2020년에는 전남, 충남 등 2개 지역을 추가해 총 8개 지역에서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을 운영했습니다.

* (2019년) 광주, 충북, 대전, 경남, 대구, 강원 / (2020년) 기존 + 신규(전남, 충남)

공모를 진행해 이번에 추가로 선정된 부산광역시와 울산광역시는 ▴지자체 기반조성, ▴지역 내 협업체계 구성, ▴추진계획의 적정성, ▴추진일정의 합목적성 등을 기준으로 전문가 심사를 거쳐 높은 점수를 받은 지역입니다.

두 지역 모두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을 잘 이해하고, 추진체계 구성을 준비해 왔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2021년에도 연대와 협력을 통해 지역의 난제를 해결합니다!

행정안전부는 2021년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의 구축 및 운영을 위해 10개 지역에 총 3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입니다.

한편, 지난해 8개 지역의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을 운영하면서 시민사회단체, 지자체, 공공기관, 대학 등 475개 기관이 다양하게 참여해 총 122개의 의제를 실행했습니다.

대표적으로 광주의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의 경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주택관리공단 등과 함께 2019년에 영구임대아파트 공실을 지역 청년들에게 지원하여(34호) 지역의 슬럼화 방지 및 청년들의 주거·창업에 도움을 주었고, 2020년에는 영구임대아파트의 공실해소와 주거약자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주거 개선사업(66호)을 추진하는 성과를 보였습니다.

김학홍 행정안전부 지역혁신정책관은 “주민과 지자체, 공공기관이 협업하여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이 지역의 난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문제해결 방식으로 자리잡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앞으로도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가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지역문제해결플랫폼' 누리집 가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