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마을 총회 열고, 사물인터넷으로 독거노인 돌보고

#1. 10월 19일 토요일 오후7시 30분, 광주광역시 일곡동 주민들로 구성된 불법 주정차 모니터링단은 스마트폰을 켜고 ‘마을e척척’ 앱으로 대형불법주정차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대형차량이 불법주정차 된 곳들을 디지털 지도 위에 표시해 구청과 구의원에게 전달했고 그 결과 대형차량 차고지 개설을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2. 전남 신안군 임자도에 홀로 사는 A 어르신은 최근 군청 복지 공무원을 통해 디지털 기기와 센서, 비콘을 받았다. 돌봄 시스템을 통해 집 안에서 거동이나 호흡이 감지되지 않을 때나, 바깥나들이 중 위급한 때에는 돌봄단이 확인해 신속하게 도우러 온다고 하니 안심이다. 게다가 미세먼지 정보도 알려주고 택시 호출이나 장보기도 신청할 수 있어 생활이 좀 더 편해졌다.

#3. 11월의 어느 날, 서울시립서북병원에서 퇴원한 결핵환자 B씨는 건강밴드와 챗봇 ‘콜로크만’을 이용해 건강상태를 점검했다. 지금 먹고 있는 약으로 인한 부작용은 없는지 걱정이었는데 챗봇에게 물어 관련 정보를 알아볼 수 있어 마음이 편해졌다.

스마트폰으로 마을 총회를 열어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마을e척척’, 사물인터넷을 통해 고령 노인들을 돌보는 ‘ICT기반 1004섬 생활밀착 돌봄시스템’ 등 6개 사업이 올해 디지털 사회혁신 활성화 우수사례에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받습니다.

디지털 사회혁신은 주민이 주체가 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활동을 말합니다.

행안부, 2019년 디지털 사회혁신 우수 사례 6건 선정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올해 민간기관 대상 ‘디지털로 지역격차 허물기 공모(지역격차완화 사업)’를 통해 선정된 8개 과제와 지자체 대상 ‘주민 체감형 디지털 사회혁신 활성화 공모(공감e가득)’를 통해 선정된 10개 과제 등 총 18개 과제 가운데 분야별 우수사례를 선정했습니다.

‘디지털로 지역격차 허물기 공모(지역격차완화 사업)’의 최우수상은 광주광역시도시재생공동체센터와 광주광역시, ㈜엔유비즈, ㈜더킹핀이 협업한 ‘마을e척척, 지역문제 해결 중심의 마을리빙랩 플랫폼’이 받았습니다.

이 사업은 온라인 마을 총회 기능을 구현해 주민들이 직접 마을 의제를 선정하고 동네한바퀴 기능을 통해 마을 문제 해결에 필요한 디지털 지도를 만들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실제 광주광역시 용봉마을에서는 골목길 쓰레기 문제, 무꽃동마을(학운동)에서는 도로변 쉼 의자 배치 문제, 일곡마을에서는 대형불법주정차 문제를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해결하는 등 활발한 주민참여 성과를 거두었다. 광주시는 올해 12개 협치마을에서 시범활용 한 뒤 향후 3년 동안 95개동(마을)으로 확산할 예정입니다.

우수상은 연세대 산학협력단과 서울시립서북병원이 개발한 ‘스마트 결핵퇴치’ 사업과 부산시의 ‘스마트 덴탈케어’ 사업이 선정됐습니다.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서울시립서북병원과 함께 결핵환자의 복약 관리, 산소 포화도 측정을 돕는 챗봇 서비스를 개발해 치료 후 퇴원하는 환자들의 자활을 위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마련했습니다.

스마트폰앱으로 마을 문제 해결, 결핵환자의 자활을 위한 건강관리 서비스, 부산시 초등학생 구강건강을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

부산시와 ㈜카이아이컴퍼니는 15만여 명에 달하는 부산시내 모든 초등학생의 구강건강 정보데이터를 축적하고 개인 맞춤형 구강관리 콘텐츠를 제공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마련했습니다.

‘주민 체감형 디지털 사회혁신 활성화 공모(공감e가득)’분야에서는 전남 신안군의 ‘ICT기반 1004섬 생활밀착 돌봄 시스템 구축’ 사업이 최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전남 신안군은 지난해 전남 장성군에서 개발한 ‘IoT@엄니어디가?’를 발전시켜 디지털 돌봄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신안군은 임자도에 거주하는 독거·치매 노인과 중증 장애인 100여 가정에 돌봄 시스템을 위한 모듈박스와 호흡감지 센서, 휴대가 간편한 비콘(근거리 무선 통신 장치)을 보급해 위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게 됐습니다.

우수상제주특별자치도의 ‘모바일 무장애여행 관광지 길안내 서비스 및 데이터 확대 구축’사업대구광역시의 ‘지능형 시민참여 소통플랫폼 토크대구 오픈소스 개발 및 확산’이 선정됐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휠체어 출입이 가능한 70곳 관광지의 무장애여행 데이터를 수집하고 모바일 앱을 통한 길안내 서비스 ‘같이올레’로 구축했습니다.

사물인터넷으로 어르신 안전돌봄, 모바일 앱을 통한 무장애여행 길안내, 더 똑똑한 시민제안플랫폼

대구광역시의 토크대구는 시민제안시스템으로 현장 회의 음성을 인식해 디지털 기록으로 자동 변환하고, 인공지능 기반으로 제안 담당 부서를 자동으로 배부하는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16일과 17일 양일간 서울서 열릴 예정인 ‘2019 지역혁신 우수사례 공유·확산 포럼’에서 이들 6개 사례에 대해 장관상을 수여했습니다.

해당 사례들은 내년도 공모시 확산 과제로 우선 지정하는 것을 검토해 다른 지자체와 기관에서도 도입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할 예정이며, 과제별 성과 자료는 지역혁신 모바일 웹(happychange.kr)을 통해 공개됩니다.

6개 우수 사례 외에도 층간소음 관리시스템(전남 광양시), 장애인 활동지원 매칭 서비스(서울 성동구), 복지자원플랫폼(세종특별자치시) 등 2019년 추진 된 과제의 성과 자료 역시 함께 공개할 예정입니다.

김학홍 행정안전부 지역혁신정책관은 “디지털 기술이 지역문제 해결에 활용될 때 지역의 혁신 역량이 강화되며, 혁신적인 문제해결 성과를 만들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창출과 주민 생활 개선에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하는 등 실질적 지원을 계속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